2000년부터 독일을 중심으로 세계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베이스 손혜수는 서울음대를 졸업(이인영 교수에 사사)한 후, 베를린국립음대에서 Diplom(석사과정)을, 드레스덴국립음대에서 Konzert Examen(최고연주자과정,박사과정)을 졸업했다.

1998년 중앙음악 콩쿠르 우승을 시작으로, 유네스코에 등재되어 있는 세계적 권위의 프랑스 마르세이유 콩쿠르, 오스트리아 모차르트 콩쿠르, 그리스 마리아 칼라스 콩쿠르에서 연속하여 대상을 차지했다. 이로써 세계무대에 이름을 알린 그는 유럽에서 가장 큰 방송사 중의 하나인 독일TV ZDF와 프랑스 Arte에서 공동제작한 2003년 „내일의 별들(Stars von Morgen)“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되었는데 그 콘서트실황과 인터뷰가 전 유럽에 방송된 바 있다.

그는 독일의 가장 오래된 가극장 함부르크 슈타츠오퍼를 비롯하여,비스바덴, 뉘른베르크, 킬, 하노버, 다름슈타트 등의 메이저 독일극장과 유럽 최대규모의 자연 야외무대인 오스트리아 장트 마르가리튼 페스티발, 포루투갈의 리스본 국립극장, 이탈리아의 페라라와 모데나 극장, 홍콩 오페라하우스,예술의 전당 등지에서, 현재 세계적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지휘자 및 연출가와 대다수의 베르디 오페라의 베이스 주역과 돈죠반니에서 레포렐로, 루치아의 라이몬도, 라보엠에서 콜리네, 파우스트에서 메피스토펠레, 돈키호테에서 돈키호테 등 고전부터 현대작품까지 쉰 가지의 비중있는 주역을 맡아 1000회 이상의 오페라에 출연하여 수많은 언론으로부터 음악적인 면과 연기력 양면에서 크게 호평을 받았다.

콘서트가수로서는 독일의 역사깊은 함부르크 음악당공연과 저명한 음악가들이 초청받는 헨델 페스티발 독창자,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모차르트 주간 음악회,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의 국제 올림푸스 페스티발과 수도 모스크바 등에 초청되어 공연하였고, 프랑스 보르도, 벨기에 브뤼셀 국립극장과 콘서트홀,이탈리아 페스카라, 홍콩 콘서트홀, 일본 도쿄와 기푸의 사라만카홀에서 성공적인 초청독창회를 개최하였으며, 한편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여러 차례 유럽 전역에서 하이든의 천지창조, 사계, 베르디의 레퀴엠, 베토벤의 나인 심포니 등 종교음악곡도 협연하였다.

한국무대에서는 서울대 재학 중이던 1996년에 예술의 전당에서의 라보헴을 시작으로 1998년 마술피리의 자라스트로역으로 출연하였고 유럽으로 건너간 후에는 2005년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유럽주역가수 초청콘서트를 한 데 이어 2006년 마에스트로 정명훈의 지휘로 시청앞 2만여 관객 앞에서 광복60주년 기념음악회를 서울시향과 협연하였고, 2007년 K.B.S 교향악단과 신년음악회로 전국투어 , 2008년 국립오페라단의 피가로의 결혼에서 피가로역으로, 2009년 세종문화회관 대강당에서 정명훈이 지휘한 서울시향의 신년음악회에서 베토벤의 나인 심포니를 협연하고, 금난새의 지휘로 예술의 전당 오페라 갈라 콘서트에, 2010년 국립 오페라단의 룰루의 국내 초연 주역으로, 2013 코리안심포니와 송년음악회 2014년 4월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국립합창단과 멘델스존 오라토리오 사도 바울의 바울역으로 ,11월에 아리랑 대축제와 유수의 도이취 방송 교향악단 내한공연에 함께 초청받아 베토벤의 나인 심포니의 솔리스트로 또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세빌리아 이발사에 출연하여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더 인간적이고, 강렬하고 , 풍부한 칼라와 뉘앙스……거기에 안정된 호흡과 완벽함을 가지고 있는 진정 가치 있는 소리였다”.(La Libre 벨기에 정론지)